EPL 역대 도움 TOP10에 오른 더 브라위너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댓글 0건 조회 201회 작성일 21-02-28 17:06

본문

맨체스터 시티의 케빈 더 브라위너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역대 도움 TOP10에 진입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지난 27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에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맨시티는 공식전 20연승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흐름은 맨시티가 주도했다. 맨시티는 귄도안, 더 브라위너를 활용해 중원을 장악했다. 전반 13분 공격 전개 상황 속에서 토레스가 슈팅을 기록했으나 웨스트햄 수비에 막혔다. 웨스트햄은 반격을 시도했다. 전반 19분 린가드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는데 굴절되어 에데르송에게 향했다. 안토니오가 경합을 통해 공 소유권을 확보했고 린가드가 다시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에 맞으며 무위에 그쳤다.


공세를 지속한 맨시티는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30분 더 브라위너의 패스를 디아스가 헤더로 마무리했다. 전반 31분 토레스가 벼락 같은 중거리 슈팅을 기록했지만 랜돌프가 막아냈다. 맨시티 공격에 밀리던 웨스트햄은 후반 43분 린가드의 슈팅을 안토니오가 방향만 바꿔 놓으며 골 망을 흔들었다. 전반은 1-1로 종료됐다.


후반에도 주도권은 맨시티가 차지했다. 후반 10분 이후 워커, 더 브라위너, 페란 토레스가 연속 슈팅을 기록하며 웨스트햄을 위협했다. 맨시티는 제주스, 포든을 넣어 공격을 강화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후반 24분 마레즈의 패스를 스톤스가 깔끔한 슈팅으로 연결해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맨시티는 이후에도 쉴 틈없이 슈팅을 날렸고 웨스트햄은 고전했다.


웨스트햄은 동점골을 넣기 위해 보웬 벤라마를 투입했다. 맨시티는 로드리를 투입해 중원을 강화하며 대응했다. 웨스트햄은 맨시티의 유기적인 수비에 제대로 된 공격을 시도하지 못했다. 결국 맨시티는 2-1로 웨스트햄을 제압하고 승점 3점을 챙겼다.


이 날 디아스와 스톤스가 조명을 받았지만 더 브라위너를 빼놓을 순 없다. 더 브라위너는 햄스트링 부상 복귀 이후 리그 3경기 만에 도움을 기록하는데 성공했다. 이로써 리그 11호 도움을 올린 더 브라위너는 토트넘 훗스퍼의 해리 케인과 동률을 이루며 공동 랭킹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뿐만 아니다. 더 브라위너는 이 날 도움으로 EPL 역대 최다 도움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더 브라위너는 2015-16시즌부터 맨시티에서 활약했고 리그 172경기에 나서 39골 77도움을 기록했다.


1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했던 라이언 긱스다. 긱스는 162개의 도움을 올렸다. 이밖에 프랭크 램파드(102개), 스티븐 제라드(92개), 데이비드 베컴(80개)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84건 6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