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3년 연속 MLB 개막전 선발 등판 확정…한국인 최초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먹튀매니저
댓글 0건 조회 270회 작성일 21-03-27 12:00

본문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18fc9936bf2e0227a9b3805b2bf6d574.jpg

미프로야구 토론토의 에이스 류현진이 한국 선수 최초로 3년 연속 개막전 마운드에 섭니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시범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를 통해 다음 달 2일 미국 뉴욕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욕 양키스와 정규시즌 개막전 선발로 류현진을 예고했습니다.

류현진은 LA 다저스에서 뛰던 2019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고, 토론토로 이적한 지난해에는 탬파베이 레이스와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3실점으로 다소 부진했습니다.

MLB 개막전에 3년 연속 선발 등판하는 한국 선수는 류현진이 처음입니다.

이전까지는 박찬호(2001년, 2002년)가 2년 연속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 적이 있었습니다.

류현진은 지난 시즌 양키스를 상대로 두 차례 선발 등판했습니다.

그는 지난해 9월 8일 미국 뉴욕주 세일런필드에서 열린 양키스와 시즌 첫 경기에서 5이닝 동안 3개의 홈런을 포함해 5피안타 5실점(5자책점)으로 부진했습니다.

두 번째 경기였던 9월 25일 홈경기에선 7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 투수가 됐습니다.

류현진의 개막전 선발 맞대결 상대는 MLB 최고 투수로 꼽히는 게릿 콜입니다.

콜은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뛰던 2019년 20승 5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한 뒤 자유계약선수(FA)로 양키스에 입단한 최고의 투수입니다.

60경기 단축 시즌으로 치른 지난해엔 7승 3패 평균자책점 2.84로 활약했습니다.

콜은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2피안타 무사사구 탈삼진 5개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물오른 몸 상태를 확인했습니다.

양키스는 개막전에서 총 좌석의 20% 수준인 1만850명의 관중을 입장시키겠다고 밝혀 류현진은 오랜만에 많은 관중앞에서 공을 던지게 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정희돈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86건 1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