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범경기 마지막 등판서 두 번 등판…4이닝 3실점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먹튀매니저
댓글 0건 조회 230회 작성일 21-03-27 08:02

본문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201527116.jpg

미프로야구 토론토의 류현진이 다소 불안하게 마지막 시범경기 등판 일정을 마쳤습니다.

류현진은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동안 홈런 1개 포함 8피안타, 1볼넷, 몸에 맞는 공 1개, 탈삼진 5개, 3실점을 기록했습니다.

투구 수는 89개, 직구 최고 구속은 148㎞였습니다.

류현진은 1회초 선두 타자 앤드루 매커천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한 뒤 후속 타자 J.T.리얼무토를 컷패스트볼을 활용해 3루 땅볼로 유도했지만, 브라이스 하퍼에게 볼넷을 내줘 1사 1, 2루 위기에 몰렸습니다.

이어 라이스 호스킨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5번 타자 헤안 세구라에게 깊숙한 2루 쪽 내야 안타를 허용해 2사 만루가 됐습니다.

첫 실점은 허무하게 내줬습니다.

디디 흐레호리위스에게 초구로 커브를 던졌는데 제구가 안 됐고 공이 흐레호리위스의 팔에 맞으며 밀어내기가 됐습니다.

그러나 류현진은 이내 앤드루 냅을 삼구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위기를 탈출했습니다.

1회에만 26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2회에도 다소 흔들렸습니다.

그는 선두 타자 스콧 킹어리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지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1사 1, 2루에 내몰렸습니다.

리얼무토는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는데, 그 사이 2사 1, 3루가 됐습니다.

류현진은 여기서 다시 한번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보였습니다.

상대 팀 간판 하퍼를 상대로 초구 체인지업을 던져 내야 뜬공을 유도했습니다.

류현진은 3회 선두 타자 라이스 호스킨스를 상대로 12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루킹 삼진으로 처리했습니다.

후속 타자 세구라에겐 기습번트 내야 안타를 허용했지만, 흐레호리위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마운드에서 내려왔습니다.

잠시 휴식을 취한 류현진은 4회초에 다시 등판했습니다.

올 시즌 MLB 시범경기에선 강판당한 투수가 다시 등판할 수 있습니다.

류현진은 4회 안타 한 개를 내줬지만, 세 명의 타자를 모두 맞혀 잡으며 잘 막았습니다.

5회엔 다시 불안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류현진은 선두 타자 하퍼에게 중월 솔로홈런을 얻어맞았습니다.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직구를 던졌는데, 한가운데로 몰렸습니다.

류현진은 후속 타자 호스킨스에게도 좌측 담장을 맞는 장타를 내줬습니다.

세구라를 투수 앞 땅볼로 유도해 직접 아웃카운트를 잡은 류현진은 1사 2루에서 타일러 챗우드에게 공을 넘겼습니다.

챗우드는 킹어리에게 적시타를 허용했고, 류현진의 자책점은 한 점 더 늘어났습니다.

류현진은 직구 33개, 컷패스트볼 22개, 체인지업 20개, 커브 14개를 던졌습니다.

경기로 류현진은 정규시즌 등판 준비를 모두 마쳤습니다.

그는 올해 시범경기에서 총 3차례 선발 등판해 10이닝 4실점(4자책점) 평균자책점 3.60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6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선 2이닝 1실점, 16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경기에선 4이닝 무실점의 성적을 거뒀습니다.

류현진은 상대 팀에 정보 노출을 막기 위해 자체 연습경기에 등판하는 등 시범경기 등판 일정을 줄였습니다.

그는 다음 달 2일 뉴욕 양키스와 정규시즌 개막전에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큽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정희돈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87건 8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