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스포츠윤리센터 재정비…인력 두 배 확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먹튀매니저
댓글 0건 조회 220회 작성일 21-03-24 19:00

본문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28efa634752b8ce6b2e1b13d7574246c.jpg

문화체육관광부는 스포츠윤리센터의 조직 역량과 기능을 강화하겠다며 인력 충원과 지원 계획을 밝혔습니다.

문체부는 "학교폭력 상담 자격증을 가진 경찰 출신의 전문 조사위원 5명을 위촉해 학교폭력 집중상담·신고 기간(3. 5.~4. 30.)을 운영하고 그동안 안팎으로 지적받았던 조사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4월부터 감사교육원 등 유관 전문기관의 위탁 교육으로 조사기법 등을 전수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 채용을 진행하고 있는 변호사 2명을 포함한 6명을 다음 달 새롭게 임용하고 상반기 내 추가채용을 통해 조사 전문 인력을 중심으로 증원할 방침"이라면서 "단계적으로 현재 정원 40명(조사 전문인력 22명 포함)을 두 배 가까이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지난해 8월 체육인 인권 보호 및 스포츠 비리 근절을 위해 출범한 전담 기구입니다.

문체부 스포츠비리신고센터,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 대한장애인체육회 체육인지원센터의 신고 기능을 통합해 스포츠계 인권침해 신고를 일원화했습니다.

하지만 스포츠윤리센터는 제대로 된 역할을 못 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센터 구성원들은 인력난을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이숙진 초대 이사장은 취임 7개월 만인 지난 19일 사임하면서 "스포츠윤리센터는 구조적인 문제를 안고 출범했다. (출범 당시) 센터 핵심 업무인 조사 관련 경험이 있는 경력직은 팀장 이하 인력 중 2명에 불과했고, 대다수 인원은 사업, 행정, 홍보 경력 직원들이었다"고 꼬집었습니다.

스포츠윤리센터 이사회는 어제(23일) 문체부에 조사 전문 인력을 조속히 보강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문체부는 이사회 요청 하루 만에 구체적인 지원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문체부는 "스포츠윤리센터가 설립 초반 대내외적으로 지적받았던 각종 시행착오를 극복하고 명실상부한 체육계 인권보호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스포츠윤리센터 조직 정비에 애써온 초대 이사장이 사임 의사를 밝혀 안타깝다"며 "조속히 후임 이사장을 선임해 조직 안정화와 기존에 수행하던 역할을 정상적으로 추진하겠다. 아울러 설립추진단의 채용 문제도 감사 결과에 따라 엄정히 처리해 의혹을 해소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김영성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84건 8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