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틀랜드 축구 애버딘, 코로나19에 무더기 자가격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정명지
댓글 0건 조회 257회 작성일 20-08-07 11:23

본문

ⓒ SBS & SBS Digital News Lab / RSS 피드는 개인 리더 이용 목적으로 허용 되어 있습니다. 피드를 이용한 게시 등의 무단 복제는 금지 되어 있습니다.track pixel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56723a2d539dcaae791c94300ea84b33.jpg

▲ 애버딘 홈 경기장

스코틀랜드 프로축구 강호 애버딘이 새 시즌을 시작하자마자 코로나19에 8명의 선수가 자가격리되는 대형 악재를 맞았습니다.

AP통신은 애버딘 선수단에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 명은 구단 자체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뒤 국가에서 진행하는 2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으며, 나머지 한 명은 2차 검사에서도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두 선수 모두 고열 등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며 자가격리 중입니다.

여기에 이들 두 선수와 밀접 접촉한 선수들 6명에 대해서도 스코틀랜드 정부가 자가격리를 할 것을 명하면서 애버딘 구단이 입는 타격은 더 커졌습니다.

스코티시 프리미어리그는 지난 주말 2020-2021시즌을 개막해 현재 1라운드를 치렀습니다.

애버딘은 앞으로 3경기에서 8명의 선수를 가동할 수 없어 시즌 초반 레이스에 큰 부담을 안게 됐습니다.

애버딘은 자가격리에 들어간 선수의 신원을 공개하지는 않았으나,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의 선수는 1군 선수라고 확인했습니다.

데이브 코맥 에버딘 회장은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큰 노력을 기울였으나, 가장 귀중한 자산인 선수들이 감염되는 쓰라린 타격을 입었다"면서 "코로나19의 심각성을 가혹하게 일깨워주는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스코틀랜드 북동부 항구도시인 애버딘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 자치정부가 봉쇄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정희돈 기자 기사 더보기

▶SBS 뉴스 원문 기사 보기

▶SBS 뉴스 앱 다운로드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687건 211 페이지

검색